제주 6박7일 in 2013/6월 : 둘째날,,,본격적인 첫날 part1 여행...보조메모리!

둘째날은 좀 흐리지만 우도일주를 감행하기로 했습니다.
왜냐하면
.
.
.

둘째가 세운 유일하면서도 너무나  중요한 계획이 바로 ATV를 타고 우도 일주하는것이 었기에요.

 
그래서 루트는 성산 가는 길에 해안도로로 들어가
유월에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수국들을 보면서
제주를 느끼며
오분자기죽과 전복죽으로 일정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수국이 군락을 이루며 피어있는 종달리 마을의 해안도로는
참 마음에 드는 스팟!!!



6월에만 볼 수 있는 보너스 같아서 더욱 좋았고
야생 수국의 빛바랜 꽃잎이 제주의 척박함을 보여주기에 좋았던 소중한 풍경이었어요...
가이드북의 추천이었는데 작가에게 고마울 정도~~~

이후 일정 내내 여기저기서 많은 수국들을 보게 되지만
종달리 만큼 수국이 무리지어 피어 있는곳은 없는듯 합니다.
색이 더 고운 산수국은 자주 볼수 있지만요...
사려니 숲, 비자림,에코랜드등에서 많이 마주치게 됩니다.

그리고 해안도로를 따라 풍력발전용 바람개비들도 정말 많이 보게 되요~
역시 장관입니다.

아점으로 먹게된 전복죽과 조개죽은
<시흥 해녀의집>에서...
가이드북의 저자가 극찬한 식당 이었는데
그녀의 추천인 오분자기 죽은 가격도 오르고 그나마 먹을 수 없는 메뉴여서 아쉽아쉽...
전복죽은 살짝 비릿해서
제 입맛에는 깔끔한 조개죽이 더 좋았어요~
기회가 된다면 근처의 오조 해녀의집도 가보고 싶어요.
거기는 다음 기회에!!!

우도 하우도항에 도착해서 ATV 렌탈 샵에 들러보니
살짝 예상 했던 비보가...
면허증이 없다면 빌릴 수 가 없는것이 바로 ATV!!!
도로 주행이라서 어쩔 수 없는 상황...

그래서 결국 산만한 덩치의 둘째를 ATV 뒤에 앉히고
첫째는 자전거를 빌리고



그렇게 비가 금방 내릴것 같은 하늘을 바라보며
일주를 시작 했습니다.

가다가 슬쩍 아들에게 핸들도 내어주고
비를 피해 정자에 옹기종기 모여 앉기도 하면서 ㅋㅋ

여튼 재미 있었습니다.

한 바퀴 돌다보니
수많은 블로그에서 보았던 여러 음식점들이 군데군데 눈에 띄는데
우리는 하하호호 라는 카페에 들러 드링크 한 잔씩~
수제버거가 엄청 맛있어 보이니 기회가 된다면 시도해 보시길~

여기서는 창가에 앉은 모습을 건물 밖에서 꼭 사진 찍어보시길 강추해드립니다.
진정한 포토존입니다.!!!




그리고 우도봉 근처에서 먹어본 땅콩아이스크림...
제 상상은 아이스크림이 땅콩맛이나는 그런거였는데
실상은 요거트 아이스크림 위에 듬뿍 뿌리는 그런 스타일이었요.
모두 그런가요???

견과류 씹히는 맛을 싫어하는 저에겐 비호감 메뉴...
오히려 한라봉 아이스크림이 진리!

그리고
검멀레 해안에서 사진놀이~

아쉽지 않게 일주를 마치고 다시 성산항으로 돌아 옵니다...


제주 6박7일 in 2013년 6월 : 첫날 여행...보조메모리!

이러저러한 사정 덕에
비행기는 여섯시에 도착하여 공항 밖으로 나오니
서울에서는 요사이 느끼지 못했던 습한 훈기가~~~

그동안의 서울의 건조함이 고마웠던 3-4초 ㅋㅋ

렌트카 픽업 하고 첨으로 향한 곳은<유리네>
대통령의 식당으로 더 유명한듯~

비행기에서 오는 내내 심사숙고 끝에 고른 식당이었는데
다행히도 공항에서 아주 가까워서
출도착할때 매우 유용한 포스트였습니다.

메뉴는
몸국과 자리돔 물회, 성게 미역국 그리고 고등어 조림으로~

성게 미역국과 고등어 조림은 특색이 넘치는 그런 맛은 아니었지만
고소한 자리돔 물회와 진득한 몸국은 엄지 척!!!
밑반찬도 제주느낌 물씬 나는 해초들과 자리돔 조림으로 대만족입니다.

몸국은 톳과 돼지로 끓여낸 향토 음식인데
먹고나니 체내에서 엄청난 가스가 생산 되는 건강한 징후가 나타나서 좀 당황 했습니다.

자리돔 물회는 새콤달콤의 발란스가 좋아서 추천!!!

애월 숙소로 가는길에 들른 하나로 마트는 전국 어디서나 비슷한 모습이어서 살짝 실망했는데
나중에 거기서 산 귤 먹어보고 더 실망 했다는...

귤은 도로변에서도 쉽게 구입 할 수 있지만
나중에 동문시장 들려 보니 박스당 한 5000원은 차이가 나는 듯 합니다.
일정 중에 먹을거라면
도로변 가게에서 박스로 구입하기보다는
맛보기용으로 냉장고에 보관 하고 있는것을 조금 사서 먹으니
맛은 확실해서 좋았어요~(샘플이니까요...)
선물용은 나중에 시장에서~

그렇게 첫날은 한끼 식사와
숙소에서 한 잔 걸치는 감귤 막걸리로 마무리합니다.




제주 6박7일 2013년 6월에...준비편 여행...보조메모리!

그 동안 해오던 케이터링일을 일단 쉬어가기로 결정하면서 제일 먼저 떠오른것은
아마도 여행계획을 세우자 였습니다.

그래서 너무나 듬직한 두 아들 데리고
제주 일주일 여행을 떠올렸습니다.

하던 일 정리하느라 바빠서
계획은 전무
오로지 앞집 새댁이 빌려준
에디터 출신 작가가 쓴 가이드북 하나 들고 출발했습니다.

비행기는 진에어 첨으로 도전!
뭐 그리 좁지도 않고 좀 오래된 대한 항공 비행기라
딱히 불편한 점은 노노노~
4주전에 예약하니 평일 출발 티켓은 2만원대 +공항 이용료,세금
주말에 합류할 남편 표 1장 값으로
세장 구입완료!!!

숙소는 애월의 토비스 콘도~
정말 저렴하지만
정말 베딩이 허접한 ㅠㅠ
담 여행에는 이렇게 장기간이 아니면
묶고 싶지 않은 블랙리스트 숙소로 등재!

렌트카는 우리 렌트카~
개중 보험료가 좀 싸서 최종 금액이 제가 알아 본 중 가장 저렴한 곳이에요...
막상 도착해 보니 스타 렌트카가 가장 눈에 띄더라구요.
보험무료라는 스티커와 함께~
참고하셔요!

그리고 빨래가 어려울 긴 여행이라 아이들 서츠 반바지
그리고
포토제닉한 의상 몇벌 구입으로 얼추 여행 준비 마무리!

월요일 오전에 일정을 마치고 출발 했던지라 바쁘고 정신없었지만
여행은 늘 즐겁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